티스토리 뷰

이 용 K리그 MVP 후보다, WC 프리미엄+K리그 우승+도움왕

최 감독은 지난 시즌 초반 특유의 농을 던지면서 "다시 울산행 티켓을 끊어줄 테니 돌아가라"며 이 용을 긴장하게 만들었다

용의 꾸준함 덕분에 최 감독은 부상으로 붕괴된 왼쪽 측면 수비의 부담을 덜게 됐다

최 감독은 이번 시즌 초반 최고의 몸 상태를 보였던 김진수와 베테랑 박원재, 젊은 피 박원재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장기 이탈하자 우측 수비 자원인 최철순을 왼쪽으로 옮겨 출전시켰다

TAG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