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상주 김태완 감독 "수비력 강화가 가장 절실...경남전 테스트기회 삼겠다"

심동운을 믿고 차게 했던 게 부담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." 이어 김 감독은 "여기가 승부처였는데 내가 판단을 잘 못했다"면서 "골대를 맞히고, 마무리 슈팅이 득점까지 연결되지 않아 아쉽지만 공격 작업을 대체적으로 잘 풀렸던 것 같다"고 말했다

경기 전 김 감독이 가장 우려했던 것은 수비 불안이었다

우려했던 대로 상주는 2실점 과정에서 수비가 무기력한 모습이었다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