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`고별전` 앞둔 유영준 NC 감독대행 "세월 참 빠르네요"

"세월이 빠르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"며 "여기에 온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7년이 흘렀다"고 말했다

"NC라는 팀, 그리고 마산구장이 내 인생에서도 특별하다"면서 "그동안 학교에서 어린 선수들을 지도하다가 모든 것을 버리고 NC에 오게 됐다

특별한 의미가 담긴 경기이긴 하지만 유 감독대행은 다른 경기처럼 똑같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