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쿠니무라 준 "BIFF 배우 아닌 심사위원으로 참석, 부담되지만 기뻐"

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터시티점 문화홀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(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, BIFF) 뉴 커런츠 기지회견이 열렸다

모더레이터인 전양준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올해 뉴 커런츠 섹션의 심사위원인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, 김홍준 감독, 마케도니아 배우 겸 PD 라비나 미테스카, 시드니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나센 무들리원장, 홍콩의 프로듀서 시 난순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

쿠니무라 준은 "부산국제영화제에 돌아와서 기쁘다"고 입을 열었다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