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아버지와 아들의 대결. 아버지는 3회에 다시 코치가 됐다

아버지와 선수 아들이 상대팀으로 만난 경우는 이번이 4번째


 

선수들은 평소처럼 행동하는 김 코치 앞에서 "오늘은 잘쳐야지"라고 말하며 짖?J게 행동하기도

한화 한용덕 감독은 "팀도 중요하지만 아들이 더중요한게 아닌가"라고 웃으면서 "이럴 때야말로 스포츠맨 정신으로 플레이를 해야하지 않겠나"라고 말했다

댓글
댓글쓰기 폼